자연은 경계를 모릅니다!

통독전 베를린 장벽이 서 있었던 베를린 쿨투어포럼(Kulturforum) 앞에, 우리는 예술 정원을 만들고자 합니다. 바로 이 정원을 통해 인간이 만든 경계가 자연 앞에서 무효함을 상기시키고자 합니다 .

이 예술 정원의 이름은 <제 3의 자연>입니다. 2019년 5월부터 11월까지 남과 북의 초목이 만개하는 이 예술 정원은 누구나 방문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정원을 통해 아직도 분단된 유일한 나라 한반도와 전세계에 새롭게 생겨나는 경계들을 상기시키고, 경계의 극복을 위한 희망적 메세지를 전세계에 전달하려 합니다. 또 행사 기간동안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남북의 예술적, 식물학적 대화와 소통의 자리를 만들고자 합니다.

이 프로젝트의 주인공은 한석현, 김승회 작가이며, 김금화 큐레이터(Keum Art Projects)가 기획합니다. 프로젝트의 홍보 및 보조프로그램 진행은 유휘수, 카로 그라이펜슈타인(Keum Art Projects), 서다희 (Next City Berlin)가, 그래픽디자인은 영삼(JungFeldt)이 함께 합니다. 예술을 통한 종교의 소통을 미션으로 하는 세인트 마테우스 문화재단이 협력합니다.

Picture de180f5d 3af3 40f9 ac7e 8d8d92c99de4Picture 105f7856 f28f 4581 aaa5 cb4a0d605e8bPicture f4eeac7f 59d3 4cce b357 1c651b733b28Picture b43405aa c033 4b54 9fa9 4a5d3eead058Picture 8ca46118 da6d 402f a225 d2381391b351Picture b9bde146 c1b7 476f 8724 c1aa9a07048fPicture 7b3653b9 7298 4734 b25b 770e965f945bPicture 2d554e6a b15b 4c82 bae0 481406f36a1bPicture b07b8553 98c7 4b24 8fe8 487e4b8a54dfPicture 2f408c32 2c9c 4755 9648 737565fb6cd7Picture 167ba47d 6b9f 4b12 8437 e4bf72a7a40fPicture 9f02a924 1488 4b06 aa58 e1bd48b83a72Picture dafa813d 095b 4caf b8bc 4255d8a0d446Picture a575c368 0480 4a91 ba95 848a9f403cdb

만남의 장소, 몽환적 공간

<제 3의 자연> 을 통해 베를린 쿨투어포럼의 세인트 마테우스 교회 앞 녹지대는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파라다이스적, 이상향적 공간으로 탈바꿈 합니다.

쿨투어포럼의 국공립 박물관을 방문하는 전세계의 관광객, 방문자들이 정원을 거닐며 휴식할 수 있는, 명상과 소통의 공간으로 새로이 탄생합니다. 이 정원에서 베를린과 한국의 작가들이 퍼포먼스를 펼치며, 경계와 자연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제 3의 자연> 은 독일과 남북간 생태학적 교류의 장이 되고자 합니다. 베를린 보타닉 가든, 국립 백두대간 수목원 그리고 평양의 조선중앙식물원이 공동으로 베를린 기후에 적응 가능한 남북의 대표적 초목을 함께 선별합니다.

더 나아가 <제 3의 자연> 으로 인해 3국의 식물학자들이 이곳 베를린에서 한반도 분단 후 최초로 만나 남북의 생태학적 교류가 시작되는 교두보가 되고 싶습니다.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 남북의 담당 기관들과 지속적으로 교류중입니다.

한석현 김승회 작가가 제안하는 <제 3의 자연>은 겸재 정선(1676 - 1759)의 진경산수화 ‚인왕제색도’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남과 북을 잇는 백두대간의 지리적 형태를 석탄과 흙을 이용해 기암기석의 형태로 재현하고, 남북의 초목이 함께 자라 경계가 사라진 유토피아적 초현실적 풍경을 펼칩니다.

독일과 유럽의 방문객들은 우리의 정원에서 한반도의 지리와 문화, 생태계를 발견하고, 경계와 경계의 극복을 공감각적으로 체험하게 됩니다.

<제 3의 자연>은 독일의 역사이며, 한국의 현재입니다.

Picture 39677081 d84e 401e b318 6f8c0f1ded32Picture 141d15d4 37da 4dec 8015 79383dab5653Picture 9e282c35 6b8a 4bdb bded f6342a52ac0aPicture abc19fc9 d665 47a4 8559 f3ab52c90fd4Picture 53dfcd20 7ce8 4b90 a962 768354f1635dPicture a0083995 c633 46b9 b07e 6c9fa25ba3cePicture 9b891582 006b 4dd4 93e7 3a766fdd65a7Picture 4e8683d5 d9ae 4029 9a9c 6d21cb4226d0Picture a4198763 11c2 47e9 8109 ff0d1a68e4e6Picture eb1a8d59 54f8 493f a864 42f3605e31fb

여러분의 후원으로 남북의 식물이 자랄 수 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우리는 남북의 백두대간에서 자라는 65종의 식물 3000그루를 베를린으로 옮길 계획입니다. 위 식물 종의 베를린 수입 관련 베를린 식물 보호국(Berliner Pflanzenschutzamt)으로 부터 허가를 받았으며, 한국과 베를린 운송 관련 모든 준비가 완료된 상황입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오프닝 및 보조프로그램을 위한 장소 또한 세인트 마테우스 문화재단 의 협조로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리고 <제 3의 자연>의 개장을 위해 바로 지금 여러분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여러분의 협력을 통해 우리는 예술 정원을 설치하고 식물을 11월까지 가꾸는 작업을 해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베를린의 대표적인 정원 설치 회사 Eckhard Kanold GmbH & Co KG 가 함께 합니다. 여러분의 도움으로 위의 회사는 다음의 일들을 진행합니다.

  • 800 qm정원의 설치를 위한 제반 작업들, 돌과 흙을 이용한 산맥 형성
  • 3000 그루의 남북 초목 심기
  • 안개 분사 유지 설치 기술
  • 6개월 간 정원 식물 유지 및 보수 관리

11월 프로젝트가 끝나면, <제 3의 자연>에 심었던 모든 식물들의 씨앗을 모아 다른 곳에 새로운 «제3의 자연»을 만들어갈 예정입니다. 씨앗은 또다른 시작을 알리는 것이니까요.

<제 3의 자연>을 통해 한반도의 이상향을 여러분과 함께 꿈꾸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협조는 꽃 한송이를 심고 가꾸고 씨앗을 거두는 과정을 가능하게 합니다. 5월 저희가 꿈꾸었던 예술 정원을 여러분과 함께 가꾸고 싶습니다!

Picture c98f59c6 75f8 489b 9ffc ead18b322037Picture adb68232 d652 4e6b b4f1 c148c27f8fcaPicture 8cd1842c 547b 4bed b94c a9d74575f72fPicture a9c259bb 2d2c 4bd2 a9d6 91d6464a1b00Picture 3d7d6109 d69f 4018 9d76 6285e346c57dPicture 6a625c70 5394 4844 a987 169cf02f6fefPicture c2a2b443 51d2 47ed a54a 8151d223cec2Picture 3994aa17 4ed1 4082 a337 e7385a17460a